예비군 다녀왔습니다 이러니 저러니해도 살아갑니다

1년차는 학생예비군, 2년차는 동미참. 이렇게 했던 터라
3년차지만 정작 동원훈련 자체는 처음이었습니다.
훈련하면서 여러가지 느낀게 엄청 많습니다.
좋은쪽보다는 나쁜쪽으로요.

한 다섯가지정도의 썰이 있지만 가장 크게 기억에 남는 두가지만 얘기해보자면


#01. 현역때는 아프다 하면 '이 새끼 좆또 빠졌네', 예비군일때는 아프다 하면 '퇴소하시든가'
 - 직접 당하지는 않았지만 그 광경을 목격했는데 같은 예비군으로써 기분이 엄청 나빴습니다.
  폭염인데도 불구하고 걸어서 훈련장까지 15분 정도되는 거리를 매번 빠르게 걸어서가다보니
  한 분이 발에 물집이 크게 잡혔던 모양이었습니다.
  그 분은 '발이 아파서 그런데 뒤에서 천천히 걷고싶다' 라 얘기했더니 간부새끼가 한다는 말이
  '아프면 퇴소하세요. 아픈거 참고 하실거면 하시는데, 상태악화되도 그건 우리탓 아님ㅇㅋ?' 이딴식으로 말을 하더군요.
  못하겠다도 아니고 뒤에서 좀 천천히 걸어오겠다는 예비군한테도 이딴소리를 해요. 정신나갔나 싶어요.



#02. 정신교육을 팩트로 하는게 아니라 뇌내 망상 뇌피셜로 하는거였어?
 - 2일차 야간 정신교육은 정말 큰 충격을 준 시간이었습니다.
  강사로 온 민간인 아재가 준장 전역에 뭐 과거 러시아에서 군쪽으로 뭘 어찌했다하며 자기자랑으로 시작했습니다.
  정신교육 시작은 역시나 그렇지하고 잠깐 듣고 있었는데, 그 뒤로 하는말들이 진짜 가관이에요.
  '일본에게 우리가 당했던짓 되돌려줘야함' 이라는 말 부터
  '내가 봤을땐 러시아는 친한이에요 지금 살짝 삔또상해서 그런것 같음ㅋ'
  하는데...아니 진짜..;; 태클걸만한 말들을 진짜 쉬지도 않고 내뱉어요.
  더 이상 들어주는것도 힘든 개소리를 계속 하길래 그냥 잤습니다.
  강의를할거면 생각 제대로 박힌 사람 데리고 와서 해줬으면 합니다.



나머지 다른것들은 힘들어도 현역때를 생각해보면 어느정도 이해하고 넘길 수준이었습니다.


아무튼 올해 예비군도 끝.

덧글

댓글 입력 영역